편집) 2018-10-16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3-12-24 오전 9:58:53 입력 뉴스 > 기자수첩

<기자수첩> 웃음거리 된 '노동자 죽음'
이호주 노동부평택지청장, 부적절한 발언 논란



【오산인터넷뉴스】이영주 기자 = “죽어도 꼭~ 여기에 와서 죽어. 다른 곳에서 죽지 않고 꼭 여기 와서 죽어.”

 

순간 객석 곳곳에서 웃음 소리가 비집고 나왔다.

 

맹렬한 불볕더위와 사투를 벌이다 흙더미에 파묻혀 사랑하는 가족들의 얼굴을 그리며 숨을 거뒀을 노동자들.

 

그들의 고통스럽고 안타까운 죽음이 한낱 웃음거리로 치부된 행사장에서  記者가 감내한 심경은  ‘이토록 가슴아픈 사연이 어떻게 우스운 일이 될 수 있을까’를 의아해 할 수 밖에 없는 무력감이 전부였다.

 

며칠전이다.

 

12월18일 오후 6시 오산웨딩의전당에서 오산상공회의소가 주최한  기업인 송년 만찬회.

 

내빈으로 참석한 이호주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장이 2013년 여름 수서~평택 간 철도공사와 관련, 터널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인부들 사망사고를 언급했다.

 

그가 지적한 사례는 앞서 6월3일 오후 5시30분쯤 평택시 진위면 평택~수서간 고속철도 6-2공구현장 지하 40m지점 터널막장에서 인부 7명이 암반에 폭약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암벽이 무너진 사고였다.

 

이 사고로 매몰된 외국인 인부 2명은 병원으로 옮겨지던중 사망했다.

 

한 가정의 希望이었을 두 생명의 가슴아픈 스러짐이 과연 행사장에 참석한 그들에게 미소를 짓게 만드는 뭔가의 보이지 않는 존재를 고민해야 했다.

 

▲ 이호주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장이 기업인 송년만찬회에서 고용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이호주 지청장은 2013년 1월1일부터 ‘현재’까지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관할 구역에서 발생한 산업현장 사망사고를 거론하며 이렇게 말했다.

 

00명.(고용노동부 평택지청 요청에 따라 정확한 사망자 수치는 밝히지 않는다)  

 

2013년 들어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관할 산업현장에서 노동자 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호주 지청장은 위 발언에 앞서 00명 수치를 거론하며  “저 공사는 우리 것도 아닌데 여기에 와서 죽었다”고 말했다.

 

관할구역이 아닌 곳에서 노동자가 ‘죽었다면’ 평택지청 사망자 수가 늘지 않았을 것인데, 관할구역 외 공사로 관할구역 산업현장 사망자가 증가해 억울하다는 표현이다.

 

송년회가 끝나고 만찬이 시작되자 記者는 메모한 수첩을 들고 이호주 지청장에게 다가가 명함을 건네며 정중히 인사한 뒤 관할구역이 어딘지를 물었다.

 

수첩에  ‘00명’으로 덧줄친 네모칸을 응시한 지청장은  “그건 나중에 .. ”라고 말끝을 흐리며 자리를 뜨려고 했다.

 

뒤를 쫓으며 “지청장님, 관할구역이 어딘지 말씀해 주시죠”라고 재차 요구하자 이호주 지청장은 “그건 내일 사무실로 와서 얘기하라”고 말했다.

 

이어 “관할구역만 지금 말씀해 주시죠, 관할구역이 어디 어디죠?”라고 다시 묻자, 그는  “지금 여기서 그걸 묻는 건 단체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호통치면서 얼굴을 붉혔다.

 

더욱이 만찬회를 주관한 오산상공회의소 직원까지 나서  “행사장에서 이러시면 안됩니다”라고 記者를 제지했다.

 

행사장에서 말한 내용에 記者의 질문이 단체장에 관한 예의가 아니라는 얼토당토 않은 논리에 어이가 없었지만, 내심 추가 취재를 계획하고 행사장을 나오는데 이호주 지청장이 앞서 걷고 있었다.

 

그는 “지청장님”하고 부르는 소리를 귓등으로 들었는지 운전기사가 문을 열어주는 고급 외제승용차를 타고 사라졌다.

 

물론 이호주 지청장이 발언한 내용이 모두 터무니 없지는 않았다.

 

그는 최근 노동정책을 안내하며  ‘시간제 일자리 증가, 교대제 근무확대’ 등 정책을 열심히 설명했다.

 

하지만 너무 안타까운 점은 한국노동정책을 시행하고 관련 사무를 관장하는 행정기관의 장이 오산지역 기업인들이 모인 공식자리에서 산업재해로 숨진 노동자들에게 위로는 못할 망정 억울하다는 표현은 분명 간과할 일이 아니다.

 

더군다나 그의 발언에 웃음을 터트린 몇몇 기업인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동조했는지 모르겠다.

 

최근 남아공 넬슨 만델라 前 대통령 추모식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이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총리, 헬레 토르닝 슈미트 덴마크 총리가 나란히 웃었던 모습이 공개되면서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고 망신을 당했다.

 

흙더미에 파묻혀 스러져간 생명을  ‘억울한 일거리 증가’ 정도로 매도해 웃음거리로 만든 이호주 고용노동부 지청장과 세계인권운동의 상징적 존재 넬슨 만델라 추모식에서 웃음을 보였던 오바마 대통령은 공통분모를 자아냈다.

 

현재순 ‘일과 건강’ 연구원은  “노동자를 책임져야 할 지청장이 드러낸 안전보건의식이 이정도라면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며 “지청장이 할 일은 (노동자) 재해유형을 분석하고 사고재발방지를 위한 개선대책에 머리를 싸매야 한다”고 충고했다.

 

현재순 연구원은  “그는 적절치 못한 발언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산인터넷뉴스(osinews1@naver.com)

바른언론(osinews1@naver.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그루브, 사천 수제맥주..

'제1회 한·중·일 에..

'제1회 한·중·일 에너지테라피학술대회'
그루브, 사천 수제맥주의 전당
별과 같은 가슴의 단풍나무가 된다
김영주 오산대학교 뷰티&코스메틱계열 학과장
창작뮤지컬 77인의 영웅 대성황
사천시, 2019. 3·1 운동 100주년 추모 기념비 건립 추..
신선한 자연을 만나고 싶다
맑고 깨끗한 계곡과 푸르른 숲이 반긴다
보양식의 명가 '오리향' 오산에 있다
세교고등학교, 골든벨은 우리가 울린다
아늑한 수묵 풍경화에 빠져든다
오산시 선건판 녹취파일, 이건 이렇습니다
샌드위치의 변신은 무죄
경산지식산업지구, 미래가치 주목하자!!
사천시, 박재삼문학상 선정 과정 문제 없나!
찰나와도 같은 시간으로의 여행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우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사퇴결정? 번복?
곽상욱후보, 통큰 정치로 시민께 보답...
백의의 천사, 1004일의 사랑실천 바자회
민주당 오산지역위, 공천번복하나?
부거리 전통 육개장 갈비탕 가맹점 모집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개업] ‘맑음’ 덖음 꽃차 & coffee
[개업] 교동 뜨락
김천의 벚꽃에서 꿈처럼 하루를 보내자!
공민배 경남지사 예비후보 '전략공천은 노무현, 문재인..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제정 공청회
[맛집] 김천시 대항면 머루랑 다래랑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17,750,70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