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11-01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5-08-06 오전 10:04:46 입력 뉴스 > 인물

내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삶의 방식
한국전력공사 오산지사 송관식지사장



오산인터넷뉴스하주성 기자 = “우리 오산은 전력의 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딸리는 지역입니다. 현재 우리 한국전력 오산지사에서 맡고 있는 구역이 워낙 넓은 지역입니다. 오산시를 비롯해 화성 동탄과 정남, 양감, 우정, 팔탄, 향남, 장안면 등도 저희가 관할하고 있습니다. 전력공급에 차질이 일어날 경우 우정읍이나 장안면은 너무 거리가 멀어, 항상 그곳에 직원들이 나가서 대기하고 있죠.”

 

▲ 집무실에서 집무를 보고 있는 송관식 한전 오산지사장
 

4일 오후 2시경, 오산시 남부대로 334에 소재한 한국전력공사 오산지사 2층 지사장 실에서 만난 송관식 지사장은 오산은 전력의 수요보다 공급이 딸린다고 한다. 현재 전체 선로중 부하율 90%이상인 선로가 1/5이나 되어 항상 원활한 전력의 공급으로 인해 노심초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 올 여름 무더위로 전력공급에 차질은 빚지 않으셨나요?

몇 년 전만 해도 이렇게 찜통더위가 계속되면 전력낭비를 줄여보자고 한 등 끄기 운동 등 많은 홍보를 했는데, 지금은 30% 정도 여유가 있습니다. 한참 기온이 올라갈 때도 전력이 부족하지는 않아요. 그런 이유는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산업용 공장들이 스스로 전력 사용량을 줄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발전소도 많이 늘어났고요.

 

▲ 대담 중인 송관식 오산지사장
 

오산은 수요보다 공급이 더 많은 지역

 

한국전력공사 오산지사에서 담당하고 있는 구역은 기아자동차, LG이노텍 같은 대규모 공장이 많이 들어서 있는 곳이다. 생산업체들이 갑자기 전력을 요구하면 대책이 없다는 것이 송관식 지사장의 답변이다. 일반적으로 1kW이상의 전기사용을 늘리려면 1년 전에는 신청을 해야 하는데, 수출 등으로 인해 생산량이 늘어날 경우 갑자기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요청을 한다는 것이다.

 

- 그런 경우는 어떻게 대처를 하시는지?

저희 한전이 할 일은 생산자가 차질 없이 생산을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문제입니다. 그런 일이 자주 발생하는 오산지사로서는 최선을 다해 전력 공급을 해주고는 하죠. 기존의 회선이 이미 포화상태이기 때문에, 더 먼 곳에 소재한 변전소에서 전기를 끌어다가 주기도 합니다. 선로를 신설한다는 것이 쉽지가 않지만 그런 일이 저희가 할 일이니까요. 그러다보면 직원들은 밤을 새우기 일쑤고요

 

- 정전사태가 오기도 할 것 같은데?

보통 수전설비에서 갑자기 전력 사용량이 늘어나면 공장에서 먼저 정전이 되고, 이것으로 인해 주변에도 파급을 주게 됩니다. 올해 발생한 순간정전 70건 가운데 33건 정도가 바로 이런 파급효과로 일어나는 정전입니다.

 

오산지사가 이렇게 전력의 수요가 많은 이유는 관할구역에 갑자기 많은 공장들이 들어섰기 때문이라고 한다. 화성시 지역에 영세공장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그만큼 전력의 수요량이 늘었다는 것이다. 실례로 인구 60만의 도시도 하루에 전력사용 신청 건수가 15건 정도이고. 인근 용인이나 안양, 안성 등도 하루에 20여 건 정도가 신청되는데, 오산지사의 경우 하루에 50건 이상의 신청건수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 오산지사에서 관할하는 지역이 상당히 넓다
 

안정적 전력공급과 최고의 서비스 지향

 

송관식 지사장은 재임시 무엇에 중점을 두고 운영 하느냐는 질문에, ‘안정적 전기공급과 최상의 고객서비스를 지향한다고 말한다. 한전의 업무특성상 많은 일을 하고자 하는 것보다는, 현재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운영이라는 것이다. 전력이 필요한 사람에게 제 시간에 맞추어 전력을 공급하고, 늘 모든 직원이 최상의 서비스로 일을 감당해 내는 것이 운영방침이라고 한다.

 

고향이 강원도 춘천이라고 하는 송관식 지사장은 어머니와 가족들은 춘천에 거주하고, 자신은 오산에 있기 때문에 아이들까지 몇 집 생활을 하고 있다면서 크게 웃는다. 이렇게 한전 직원들이 순환근무를 하는 것은 서로 좋은 곳을 선호하기 때문에, 모든 직원이 돌아가면서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순환근무 제도를 택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순환근무는 얼마 만에 바뀌나요?

지사장 같은 사업소장들은 2년이면 딴 곳으로 전출을 갑니다. 일반 직원들도 5년 정도면 전출이 되죠. 한 곳에 오래 있다 보면 공사를 하는 외주 업체들과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니까요. 그런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순환근무 제도를 마련했습니다. 예전 같으면 오산지사의 일을 맡아하는 업체 사장들이 자주 찾아왔을 텐데, 제가 부임을 하고나서 아직 열굴 한 번을 본적이 없어요.

 

▲ 대담 중인 송관식 지사장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삶의 방식

 

요즈음은 모든 것이 전산처리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굳이 업체 사람들과 만날 일도 없다면서 크게 웃는다. 대담을 하면서도 사람을 편하게 만들어 주는 송관식 지사장. 친근한 이웃을 만난 것 같은 느낌이다. 오산시 전선 지중화 사업에 대해 묻자. 오산은 구조상 지중화 공사가 어렵다는 답변이다.

 

전선의 지중화사업은 일반적으로 지상으로 전선을 설치하는 비용보다 13~15배 정도가 비용이 많이 발생합니다. 오산지사의 경우 지중화 비율이 13.2% 정도로 경기지역 평균 26.9%에 크게 미달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지중화가 그만큼 어려운 곳입니다. 지중화란 교통을 통제하고 해야 하는데, 국도 1호선이 지나고 있고 워낙 교통량이 많다보니 지중화 자체가 어려운 지역이죠.”

 

그저 편하게 대담을 하다 보니 시간이 꽤 흘렀다. 업무시간을 뺏는 것 같아 끝으로 한 가지만 더 묻는다면서 꼭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고 묻자, 지금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자신의 삶의 방식이라고 한다. 그렇게 각자가 최선을 다한 노력으로 인해, 한국전력공사가 16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를 차지하게 된 것이 아닐까? 평범함 속에 진리가 있다고 했다. 송관식 지사장과의 대담 중에는 담담하니 이야기를 나누는 가운데에도 봉사에 대한 진심이 배어있었다.

 

 

 

 

 

바른언론(osinews1@naver.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봉사는 이런것, 실천하는 오산 운암라이온스클럽
멋진 경관과 스릴이 있는 김천가을이 아름답다
'제1회 한·중·일 에너지테라피학술대회'
그루브, 사천 수제맥주의 전당
별과 같은 가슴의 단풍나무가 된다
김영주 오산대학교 뷰티&코스메틱계열 학과장
창작뮤지컬 77인의 영웅 대성황
사천시, 2019. 3·1 운동 100주년 추모 기념비 건립 추..
신선한 자연을 만나고 싶다
맑고 깨끗한 계곡과 푸르른 숲이 반긴다
보양식의 명가 '오리향' 오산에 있다
세교고등학교, 골든벨은 우리가 울린다
아늑한 수묵 풍경화에 빠져든다
오산시 선건판 녹취파일, 이건 이렇습니다
샌드위치의 변신은 무죄
경산지식산업지구, 미래가치 주목하자!!
사천시, 박재삼문학상 선정 과정 문제 없나!
찰나와도 같은 시간으로의 여행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우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사퇴결정? 번복?
곽상욱후보, 통큰 정치로 시민께 보답...
백의의 천사, 1004일의 사랑실천 바자회
민주당 오산지역위, 공천번복하나?
부거리 전통 육개장 갈비탕 가맹점 모집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개업] ‘맑음’ 덖음 꽃차 & coffee
[개업] 교동 뜨락
김천의 벚꽃에서 꿈처럼 하루를 보내자!
공민배 경남지사 예비후보 '전략공천은 노무현, 문재인..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19,605,84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