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11-06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6-05-19 오후 7:56:11 입력 뉴스 > 사회

오산 롯데물류센터 증축 반대
'오산 시티 자이 입주예정자들 뿔났다'



【오산인터넷뉴스】김지헌 기자 = 오산 시티 자이(부산동) 입주 예정자들이 증축 예정인 오산 롯데물류센터를 반대하고 나섰다. 이 지역은 얼마 전, (가칭)부산 1초교 설립인가가 난 지역이기도 하다.

 

▲ 오산 롯데 물류센터 입구

 

▲ 부산동 시티 자이 공사현장

 

시티 자이 입주예정자들은 마등산과 자연녹지, 오산 IC와의 인접성을 고려해 다소 높은 분양가를 감수했으나, 물류센터가 증축되면 이런 환경을 누리지 못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한 시민은 초등학교 신설로 겨우 가슴을 쓸어내렸는데, 이제는 하루에도 수십 차례 화물차가 초등학교 앞을 지나가는 상상을 해야 한다며 롯데가 시민의 안전을 고려 해, 증축을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민은 오산시가 땅도 좁은데 물류 창고로 변모하려고 하나, 오산시가 트럭만 드나드는 도시를 만든다며 비꼬기도 했다.

 

현재 오산시에는 좁은 면적에도 불구하고 많은 물류센터들이 운영되고 있다.

 

원동 e편한 세상 맞은편에 자리 잡은 현대로지스틱스 물류센터는 준공 당시, 주민들의 엄청난 반대에 부딪쳤지만 끝내 들어섰다. 그리고 아시아 최대 규모의 냉동 창고로 운영 중이다.

 

▲ 현대로지스틱스(주) 오산물류센터

 

오산시는 인구대비 면적이 좁아, 인구밀도가 아주 높은 도시이다. 그래서 출.퇴근 시간에는 교통체증이 심각하기도 하다. 이런 도시에 계속 물류센터 등이 증설되는 것은 그렇지 않아도 답답한 오산시 교통을 더욱 정체시킬 공산이 크다.

 

하지만 롯데 측은 부산동 부지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며 현재 용도변경 신청을 낸 상태이다. 롯데는 2017년 초에 신선가공센터를 더한 물류센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른언론(osinews1@naver.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오산중·고 총동문회 체육대회 '성황'
578억, 명품 오산역 환승센터 개통
오산시, 식품위생법 위반 단속 시급
제6대 오산시검도협회 이동구 회장 취임
아이들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오산시 맞나?
독산성문화제 최악의 혈세낭비 논란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제2회 골프대회
경북지사 여론조사 ‘이철우 연속 1위’
‘청우’ ­ 무명에서 마성의 목소리 가수로
'독도' 언제 봐도 가슴이 뭉클하다
김천의 기상을 보여주는 명품 소나무
고철용 본부장, 고양시민께 용서구해 '요진게이트' 단..
새 정부의 신 북방정책 경상북도가 선도
[인터뷰] 6대 고양시의회 박윤희 의장 요진사태 해결,..
고철용 단식 21일차, 또 다시 응급실行 '느닷없는 최성..
고철용 단식 20일, 잇단 단식중단 호소 요진게이트 '..
고철용 단식 19일, 국민의당 방문 '고양시장과 요진 구..
고철용 단식 18일, 손범규 전 의원 방문 업무빌딩 '고..
고철용 단식 17일차, 경찰 수시로 순찰 요진 업무용지..
고철용 단식 16일차, 단식 중단해야 '경기북부경찰청 ..
정재호 의원, '단식 15일' 고철용 방문 '함께 해결! ..
고철용, 응급실 퇴원 단식 14일차 강행 비리척결본부 ..
'고양시 요진게이트'의 또 다른 뇌관? 일산와이시티 주..
요진대표 구속촉구, 고철용 단식 4일차 피해액 6천2백억..
고철용, '요진게이트 종식' 단식 3일차 '고철용은 누구?..
고철용, 요진개발 대표 구속수사 촉구 '고양시 요진게..
고양시·요진 비밀합의서? 이상한 내용 고철용 '확실한..
임종일회장, 봉사에 국내외가 있겠는가?
교육도시 오산시에 시민들이 속았나?
손정환 의장, 공약(公約)이 공약(空約) 되나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07,580,29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