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05-15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7-02-20 오후 6:33:21 입력 뉴스 > 종합

[맛집] 교동 '연화지쌈밥'
별미 쌈밥과 제철 채소로 건강을 먹는다



인생 100세 시대를 맞아 삶의 질 향상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강해지고 있다.

 

 

 

특히 하나를 먹더라도 제대로 된 것을 먹겠다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식품 안전과 위생을 고려한 안전 먹거리와 로컬푸드 등 건강식에 대한 선호도로 이어지고 있다.

 

 

이는 먹는 음식이 곧 건강과 직결된다는 예방의학이 사회의 트랜드가 되고, 음식의 과잉으로 인한 현대사회의 질병을 채식으로 조절할 수 있게 되면서 육식보다 채식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이유이다.

 

 

음식으로 건강을 조절하게 되고, 건강식에 대한 인기가 지속적으로 높아지면서 교동 연화지에 자리한 ‘연화지쌈밥’의 제철음식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화지 쌈밥은 김천시민의 건강 휴식처인 연화지를 안마당으로 시원하게 트인 호반을 바라보며 유기농의 싱싱한 갖가지 제철 채소와 고객의 기호에 맞는 여러 종류의 쌈밥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연화지 쌈밥은 대부분의 식재료를 지역의 농민이 논과 밭에서 땀 흘려 직접 농사지은 것을 고집하고 있고, 음식의 궁합까지 고려한 밑반찬들과 마시는 물 하나도 건강을 고려하여 내놓고 있다.

 

 

계절에 따라 다양하게 나오는 제철 쌈 채소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연화지 쌈밥은 바른 밥상, 솔직한 밥상, 건강한 밥상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부드러운 식감과 구수한 맛에 건강을 찾는 이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연화지쌈밥 장윤숙 주인장은 “누구나 쉽게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는 메뉴를 다양하게 구성하고 있어 각종 모임 장소에 제격으로, 어머니의 집 밥이 생각나도록 정성스럽고 건강한 밥상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화지쌈밥’은 교동연화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돼지 주물럭 쌈밥 8천 냥, 대패 쌈밥 9천 냥, 생삼겹 쌈밥 1만 냥, 오리로스 쌈밥 9천 냥, 오리 주물럭 쌈밥 9천 냥의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상을 받아 볼 수 있다. 예약전화 및 문의 ☏ 054-433-8836

 

김천인터넷(hwan5525@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샌드위치의 변신은 무죄
경산지식산업지구, 미래가치 주목하자!!
사천시, 박재삼문학상 선정 과정 문제 없나!
찰나와도 같은 시간으로의 여행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우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사퇴결정? 번복?
곽상욱후보, 통큰 정치로 시민께 보답...
백의의 천사, 1004일의 사랑실천 바자회
민주당 오산지역위, 공천번복하나?
부거리 전통 육개장 갈비탕 가맹점 모집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개업] ‘맑음’ 덖음 꽃차 & coffee
[개업] 교동 뜨락
김천의 벚꽃에서 꿈처럼 하루를 보내자!
공민배 경남지사 예비후보 '전략공천은 노무현, 문재인..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제정 공청회
[맛집] 김천시 대항면 머루랑 다래랑
27년 중견연기자에서 암을 이겨낸 신인가수로
가수 이윤미 발라드에서 트롯 샛별로..
친중주의와 친미주의의 차이점
김천시의원 가 선거구, 김동기 출마예정자
경산시, 자치단체 최초 무병묘 선도
주용환 시인의 「오늘」
오산시, LED에스코사업 기자회견
평택시, 시민생명 외면하고 있나?
헌법에서 ‘자유’를 지우게 되면 ……
남해군 삼동면 이장님들, 시인 되다.
사천문학 18호 발간
최저임금 16.4% 인상… 시장은 꽁꽁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13,364,42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