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07-23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7-04-13 오후 10:54:51 입력 뉴스 > 종합

국가의 틀을 확 바꾸는데 역할을 다하겠다
대선공약반영 공동건의문 전달



지방분권과 대통합으로 대한민국의 낡은 체제를 털어내고 진정한 지방자치 시대를 열어나가자 -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3, 영호남 7개시도지사들과 공동으로 대선예비후보자들에게 지방분권 및 영호남 상생발전을 위한 대선공약반영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에는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들로, 지방분권 개헌과제 7, 자주재정 실현을 위한 재정분권과제 4, 공동정책과제 5, -서간 인적물적 교류와 상생발전을 위한 SOC사업 8건을 발굴해 공동건의문에 담아 대선예비후보자에게 전달했다.

 

특히, 지방분권개헌 관련 공동건의문에는 평소 김관용 지사가 주장한지방분권개헌은 새로운 시대정신이요, 국민의 요구라는 지방분권개헌의 필요성에 대해 영호남 7개 시도지사의 적극적인 공감을 이끌어 공동건의문에 담아냈다.

 

또한, 지방소비세 규모 확대와 지방교부세 인상 등을 통한 재정분권 실현과제,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국가차원 대책마련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정책과제와 전주-김천-영덕 동서횡단철도 건설,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수, 무주-대구(새만금-포항) 간 고속도로 조기건설 등 지역현안 SOC사업들도 함께 제시했다.

 

영호남 시도지사들은 건의문을 통해 영호남의 상생발전을 통해 하나 된 모습으로 국민 대통합을 실현하고, 대한민국의 낡은 체제를 털어내고 진정한 지방자치시대를 열어 국가경쟁력을 견인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데 합심해 나아가겠다.”며 협력을 다졌다.

 

한편, 경북도는 공동건의와는 별개로 미래 경북의 권역별 발전전략 구체화를 통해 7() 전략 프로젝트30개 핵심사업을 대선공약과제로 선정하고 대선예비후보자 및 중앙정부 정책에 반영되도록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공동건의문과 관련해 압축성장으로 국가외형은 커졌지만 양극화, 불균형, 저출산, 고령화 등 성장의 그늘이 드리워졌고, 이를 해결하려면 87년 체제의 낡은 배는 버리고 분권성장이라는 새로운 배로 갈아 타야한다고 강조하고, 앞으로 지방분권 개헌 실현을 위해 관련기관, 시민단체 등과 공동전선을 구축해 분권개헌을 통해 국가의 틀을 바꾸는데 역할과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중 기자(abcseoul@empal.com)( )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숭고하고 멋진 직업'
오산스포츠센터, 법정다툼 예고
곽상욱 시장 억울해요, 도와주세요
[개업] 부곡동 갤러리 M
오산시민단체 지곶초교 탄원서 제출
간첩이 없었다면 6.25는 없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막장인사 철회하라!
2017 미스그랜드코리아 경기예선 선발대회
“남해 혈서”
굴욕의 2017년, 대한민국 특사들
오산시청산우회, 장애인과 일일 산행
오산시, 시설물 관리 손 놓았나?
당신은 ‘기부천사’입니다.
오산시, 이벤트업체 한 곳 특혜 줬나?
역사·문화 살아 숨쉬는 관광도시, 김천!
편견은 버리GO, 행복은 높이GO
황금 연휴 사회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할머니 딸기 좀 보세요 ~~~~
“대가야, 이야기꽃이 피었습니다”
오산시, 인권에도 직급 있나요?
“대가야, 이야기꽃이 피었습니다”
직지문화공원으로 봄나들이 가요
예비 작업치료사로서 첫 걸음
진사요트클럽 창립행사 개최
당뇨족부괴사 환자 500명 완치 기념행사
늑도의 봄
새마을운동을 통한 지구촌 빈곤퇴치
김천에 투자하는 기업 반드시 성공한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예절교실 운영
한산해도 너무 한산한 ‘명품박람회’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05,003,33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