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06-12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7-05-08 오전 8:26:41 입력 뉴스 > 종합

오산시, 시설물 관리 손 놓았나?
건설도로과, 1년 넘게 시설물 관리 안한 곳도





오산인터넷뉴스강기성 기자 = 오산시의 자전거를 보호 할 수 있는 거치대가 엉망으로 관리되고 있어 시설물의 대한 철저한 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시 소유인 시설물 등에 있어 관리가 허술한 곳이 적지 않다.

 

물론 각 부서별로 관리하는 시설물이 달라, 관리가 철저한 곳이 있지만 언제 관리를 한 것인지 조차 알 수 없는 곳도 많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대중교통과의 버스정류장 등의 시설물은 관리가 잘되어 깨끗하고 시민들이 사용함의 불편이 없지만 반면 건설도로과에서 관리하는 자전거보호용 거치대와 보행이 가능한 인도는 움푹 패인 곳이 많이 있는 등 관리의 보완이 시급하다.

 

건설도로과에서 관리하는 시설물 중 심지어 1년 넘게 관리가 됐다고 믿기지 않는 곳도 있다. 자전거를 거치 보관하는 시설물 중에도 보관의 고유의 역할보다 시민들의 흡연 및 쓰레기 무단 투기 장소로 변질되어 자전거를 보관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관리는 뒷전이고 수수방관하고 있는 실정이다.

 

▲ 오산시청 후문 건너편, 운암상가 안의 자전거보관 거치대 시설물이 관리가 되지 않고 방치 중이다.

 

또한, 한 시민은 자전거보호 거치대 앞에서 흡연자들로 인해 1년 넘게 영업의 상당한 피해를 당하고 있어 시의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자전거보호 거치대 앞의 흡연자들로 피해를 입고 있다는 이 모씨(42, , 상가운영)상가 앞의 자전거보호 거치대 시설물 앞에서 흡연자들이 1년 넘게 흡연을 하고 있어, 영업의 심각한 초래를 주어 시의 민원을 제기했지만 현재까지 그 어떤 조치도 없어 답답한 상황이다고 말하며 시의 시설물의 대한 철저를 관리를 촉구 했다.

 

자전거보호 거치대를 관리하는 곳은 건설도로과로 도로의 전반의 관한 업무를 하고 있는 곳으로 해당 부서가 시민 한 사람의 민원에도 귀를 열어 상생의 길과 깨끗한 도시미관을 만들어 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바른언론(osinews1@naver.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017 미스그랜드코리아 경기예선 선발대회
“남해 혈서”
굴욕의 2017년, 대한민국 특사들
오산시청산우회, 장애인과 일일 산행
오산시, 시설물 관리 손 놓았나?
당신은 ‘기부천사’입니다.
오산시, 이벤트업체 한 곳 특혜 줬나?
역사·문화 살아 숨쉬는 관광도시, 김천!
편견은 버리GO, 행복은 높이GO
황금 연휴 사회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할머니 딸기 좀 보세요 ~~~~
“대가야, 이야기꽃이 피었습니다”
오산시, 인권에도 직급 있나요?
“대가야, 이야기꽃이 피었습니다”
직지문화공원으로 봄나들이 가요
예비 작업치료사로서 첫 걸음
진사요트클럽 창립행사 개최
당뇨족부괴사 환자 500명 완치 기념행사
늑도의 봄
새마을운동을 통한 지구촌 빈곤퇴치
김천에 투자하는 기업 반드시 성공한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예절교실 운영
한산해도 너무 한산한 ‘명품박람회’
결혼이주여성의 건강지킴이로 나섰다.
부처님과 장병의 만남
국가의 틀을 확 바꾸는데 역할을 다하겠다
오산시, 도서관 시민주도형으로 운영
[맛집] 교동 찜마당
[맛집] 교동 찜마당
일본인 협력 수업, 교실이 변하다.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03,344,58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