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04-23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08-10-01 오후 2:29:43 입력 뉴스 > 종합

대구기상대 이전, 50년~100년 동안 제약
대구시 공무원들 유인물 배포하다 쫓겨나



 

 

대구 달서구청은  대구기상대 이전 반대를 위한 주민 설명회를 30일 구청 2층 대강당에서 열고 이전 부지에 대한 부당성을 주민들에게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곽대훈 구청장, 예영동 달서구의회 의장, 지용성 대구시의원, 이강목 대구기상대 이전 반대 대책위원장과 달서구민 등 300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했다.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곽대훈 달서구청장은 “두류정수장은 대구시가 장래가 걸린 문제이며, 기상대는 청사만 이전하는 것이 아니고 관측기 등이 같이 이전되기 때문에 50년~100년동안 제약을 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 “두류정수장 폐지건은 용역 중에 있고 아직 폐지가 결정되지 않았는데 대구시가 폐지를 전제로  대구기상대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라고 밝혔다.

 

 

 

예영동 달서구의회 의장은 “대구시가 8월 14일에 발표한 내용은 신암동 발전을 위해 대구시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이다”라며 “이것은 달서구민을 무시하는 처사며, 달서구 최고의 노란자 땅에 기상대가 들어오면 낙후될 수 밖에 없어며”또 “달서구 중심에 대구기상대 이전은 철회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달서구의회 모 의원은 “지난 9월 25일 비상대책위 관계자들과 김범일 시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주민의견 수렴없이 추진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고, 김범일 시장이 재협상 하겠다고 대책위 및 주민들에게 밝혔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기상대 이전 반대를 위한 주민설명회에 대구시 도시재생팀 관계 공무원 4명이 대구시 입장의 유인물을 배포하다가 달서구의원 및 주민들의 항의를 받고 빠져나가기도 했다.


60만 달서구민은 대구기상대 이전을 반대한다.


대구광역시 달서구 두류3동 706-3에 위치하고 있는 두류 정수장 부지내에 대구기상대 이전 문제와 관련 2008년 8월 14일 언론에 보도됨으로써 대구기상대 이전 부지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고자 합니다.


1. 두류 정수장 내 기상대 이전은 적격한 후보지가 아닙니다.

세계기상기구(WMO)의 지상기상관측소 선정기준에 의하면 건물이나 숲으로 멀리 떨어진 개활지에 기상 측기가 위치하여야 하며 건물높이의 10배, 숲 높이의 20배 이상이어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두류 정수장은 뒤로 두류 공원으로 숲이 우거져 있고 그 주변으로 아파트와 수많은 건물들이 도시로 형성된 지역임 (지도 참조)


2. 행정절차를 무시한 행정행위입니다.

두류정수장은 12월 24일에 존폐문제에 대한 용역이 완료된 후 존폐여부가 결정되어야 하나 대구시장은 두류정수장을 기상대 이전지역으로 발표함으로써 폐쇄문제를 기정사실화 하였습니다.

용역 결과에 상관없이 정수장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면 행정 절차상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종합토지이용계획을 수립  주민의견 수렴 후 진행하여야 합니다.


3. 대구시와 기상청간의 밀실행정은 인정할 수 없습니다.

「기상관측 표준화법(2008.2.29법률 제8853호)」제3조 2항과 관련 풍향풍속계는 주변 장애물 높이의 최소 4배 이상 이격 설치되어야 하며 10배 이상을 원칙으로 한다고 명문화 되어 있으나, 대구시장은 기상청장과 협의하여 장애물 높이를 4배 이상 지키도록 하겠다는 협의공문 하나로 지역주민들이 직접 피해는 없다고 주장만 하고 있습니다.

협의가 법규보다 상위 내용인지 답변을 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4. 대구시의 기상청 자료는 엉터리이며 도시계획상 수많은 규제로 지역발전이 있을 수 없습니다.


기상청 자료에 의하면 두류 정수장 고도는 46m이며 인근 두류산의 고도는 98m로 높이 차이가 50m로서 4배 적용시 200m로 이격하면 관측시설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대구시에서도 이격거리 4배 적용시 240m 정도 영향으로 피해를 최소화 하였다고 논리를 주장하나 국토지리정보원 자료에 의하면 두류정수장부지의 고도는 36m이며 인근 가장 높은산의 고도는 140m로 되어 있어 그 차이가 100m로서 4배 적용시 대구시나 기상청이 주장하는 200m가 아닌 400m가 되는 것입니다.

지역의 1300세대 4800명 정도가 직접적 영향권에 들어가며 기상대 주변지역은 일반규제가 되어 사유재산권 제한과 지역의 슬럼화가 됩니다.


5. 말도 되지 않는 이유로 기상청은 최적 후보지를 외면하였습니다.


대구 동구 신평동 산 1-1번지는 관측 환경 양호 접근성 부분 적합 주변 환경은 고속도로 주변으로 소음 분진에 대한 대책 필요 의견으로 2008년 2월 29일 답신이 왔습니다.

기상청의 제일 큰 조건은 관측 환경입니다. 관측 환경이 양호하다는 결론이 기상청 자체에서도 결론이 났음에도 불하고 고속도로 인접 운운하며 관공서 입지 부적합 및 민원인 기간 방문, 근무자의 생활 여건 불편 등 부서이기주의 발상으로 도심 한복판에 이전 요구함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상기 열기한 내용과 같이 동구 소재 기상대가 달서구 소재 두류정수장으로 이전 한다함은 부당하다고 합니다.

 

 

 

 

 

 

김주오기자(dginews@empal.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빗내농악 김천의 대표 ..

김천문화 조선의 품속으로

김천문화 조선의 품속으로
빗내농악 김천의 대표 문화 콘텐츠로 키운다
김천의 벚꽃, 꽃心을 심다
봉사는 이런것, 실천하는 오산 운암라이온스클럽
멋진 경관과 스릴이 있는 김천가을이 아름답다
'제1회 한·중·일 에너지테라피학술대회'
그루브, 사천 수제맥주의 전당
별과 같은 가슴의 단풍나무가 된다
김영주 오산대학교 뷰티&코스메틱계열 학과장
창작뮤지컬 77인의 영웅 대성황
사천시, 2019. 3·1 운동 100주년 추모 기념비 건립 추..
신선한 자연을 만나고 싶다
맑고 깨끗한 계곡과 푸르른 숲이 반긴다
보양식의 명가 '오리향' 오산에 있다
세교고등학교, 골든벨은 우리가 울린다
아늑한 수묵 풍경화에 빠져든다
오산시 선건판 녹취파일, 이건 이렇습니다
샌드위치의 변신은 무죄
경산지식산업지구, 미래가치 주목하자!!
사천시, 박재삼문학상 선정 과정 문제 없나!
찰나와도 같은 시간으로의 여행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우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사퇴결정? 번복?
곽상욱후보, 통큰 정치로 시민께 보답...
백의의 천사, 1004일의 사랑실천 바자회
민주당 오산지역위, 공천번복하나?
부거리 전통 육개장 갈비탕 가맹점 모집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개업] ‘맑음’ 덖음 꽃차 & coffee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23,000,18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