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11-06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0-04-20 오후 8:28:59 입력 뉴스 > 독자기고

[독자칼럼] '하동 봄마중 가다'
고교동창과의 봄소퐁 - 찬돌 이성홍



1박 2일로 하동을 다녀왔습니다.

 

거기에 고등학교 동기녀석이 살고 있습니다. 하동읍내에서 약국을 하는 친군데, 한번 씩 전국의 칭구(그이의 표현입니다)들을 불러 모아 걸진 놀이판을 벌입니다.

 

올해로 세 번째인데, 그리 출석률이 높지 않은 동기들 모임에 그것도 1박 2일짜리를 개근했다는 거 아닙니까. 그대로 말하자면 올해는 마음이 바빠 빠질까도 했는데 이거 은근히 중독성이 있습니다.

 

하동이 어딥니까? 지리산과 섬진강을 끼고 있는 그 이름만으로도 푸근하고 아늑한, 뭐라도 들어줄 것 같은 그런 곳이지요. 특히나 올해는 처음으로 봄날을 정하여 섬진강을 정면으로 툭 터놓은 데로 숙소를 정하였는데 이전에 유홍준 선생식대로 빌려쓰면 하동은 이 땅의 ‘봄소식 1번지’라 부르기에 전혀 모자람이 없겠지요.

 

 

그런데 이 행사를 올 때 나름대로의 노하우가 있습니다. 차를 타고 나 혼자 옵니다. 이번에는 부산 동기들이 버스를 대절하기도 하였는데 ‘노 쌩큐’ 나만의 시간, 나만의 드라이브를 즐기는 것이지요. 지난 행사 때도 그렇게 썼지만 정해진 숙소가 있고 반가운 얼굴과 푸짐한 먹을거리를 두고 그 전에 이리저리 딴전을 피우는 일, 그 맛도 즐길 만하거든요.

 

주말임에도 괜찮은 도로사정에 휴게소에서 구한 7080 테이프를 볼륨껏 틀어놓고 도로가의 봄을 즐기며 섬진강을 향했겠지요.(어떤 이들은 드라이브를 여행의 하급으로 치지만 상관 있겠나요) 역부러 하동읍에서 광양 매실마을 쪽으로 틀어서 가다서다 해가며 말 그대로 ‘섬진강의 봄’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의 봄같지 않은 봄을 보상이라도 하려는 듯 제대로 된 봄햇살과 어우러진 강변의 풍광은 온천지 켜켜이 봄기운이 가득하였습니다. 매화도 지고 벚꽃도 지고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 배꽃이었는데 튼실한 하체와 단단한 줄기를 타고 특유의 하얀색이 발하는, 다발로 핀 배꽃의 정취를 새롭게 발견하였네요. (그러고 보면 ‘이화(梨花)에 월백(月白)하고‘ 하는 시도 떠오르는데 달밤에 바라보는 배꽃이 궁금해집니다)

 

그리 어슬렁거리다가 해질 무렵 찾아들어간 숙소 앞쪽에 맨 먼저 반기는 것이 하동을 찾아온 칭구들을 환영한다는 ‘하동친구’의 펼침막이었습니다. 평소에 형식적인 구호식의 펼침막 별로인데 이 친구 글은 벌써 3회째로 눈에 익어서인지 정이 갑니다.

 

 

너른 마당을 빌어 빵빵한 음향에 중년의 단골메뉴인 노래방과 비빔술(소주와 맥주를 섞는 일을 비빈다고 하는데 이것도 잘 비벼야 한답니다) 금방 잡은 돼지수육과 재첩숙회, 봄철별미라고 하는 은개나무 새순(남자에게 좋다는 말을 수도 없이 하네요) 등으로 푸짐한 저녁을 챙겨 먹었네요.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를 안주삼아 이제 반백과 반까(반쯤 까진)의 머리스타일이 더 익숙한 고등학교 칭구들끼리 반 이상이 경상도 욕인 대화를 이어가며 지위와 학력과 말빨을 떠나 ‘욕고픔’을 해소하며 봄밤이 익어갔네요.

 

 

 

 * 독자칼럼를 기고해 주신 이성홍님은 61년생으로 독서실을 운영하면서, 백양산 롯데골프장 저지 주민대책위 사무국장과 백양산 쌍용스윗닷홈 입대위 회장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이성홍님께 감사드립니다.

부산진인터넷뉴스(jininews@paran.com)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오산중·고 총동문회 체육대회 '성황'
578억, 명품 오산역 환승센터 개통
오산시, 식품위생법 위반 단속 시급
제6대 오산시검도협회 이동구 회장 취임
아이들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오산시 맞나?
독산성문화제 최악의 혈세낭비 논란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제2회 골프대회
경북지사 여론조사 ‘이철우 연속 1위’
‘청우’ ­ 무명에서 마성의 목소리 가수로
'독도' 언제 봐도 가슴이 뭉클하다
김천의 기상을 보여주는 명품 소나무
고철용 본부장, 고양시민께 용서구해 '요진게이트' 단..
새 정부의 신 북방정책 경상북도가 선도
[인터뷰] 6대 고양시의회 박윤희 의장 요진사태 해결,..
고철용 단식 21일차, 또 다시 응급실行 '느닷없는 최성..
고철용 단식 20일, 잇단 단식중단 호소 요진게이트 '..
고철용 단식 19일, 국민의당 방문 '고양시장과 요진 구..
고철용 단식 18일, 손범규 전 의원 방문 업무빌딩 '고..
고철용 단식 17일차, 경찰 수시로 순찰 요진 업무용지..
고철용 단식 16일차, 단식 중단해야 '경기북부경찰청 ..
정재호 의원, '단식 15일' 고철용 방문 '함께 해결! ..
고철용, 응급실 퇴원 단식 14일차 강행 비리척결본부 ..
'고양시 요진게이트'의 또 다른 뇌관? 일산와이시티 주..
요진대표 구속촉구, 고철용 단식 4일차 피해액 6천2백억..
고철용, '요진게이트 종식' 단식 3일차 '고철용은 누구?..
고철용, 요진개발 대표 구속수사 촉구 '고양시 요진게..
고양시·요진 비밀합의서? 이상한 내용 고철용 '확실한..
임종일회장, 봉사에 국내외가 있겠는가?
교육도시 오산시에 시민들이 속았나?
손정환 의장, 공약(公約)이 공약(空約) 되나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07,549,01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