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06-22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사업영역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휴
뉴스룸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문화
인물
IT/과학
기획
여행정보
종합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기고
기자수첩
2011-10-07 오후 3:54:43 입력 뉴스 > 기획

축제 속 쓸쓸한 풍경
제 92회 전국체전 진행 중 텅빈 운동장 앞



축제로 왁자지껄 떠득썩한 고양시!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 속에서 그 활력과 기쁨을 같이하지 못하는 이들의 한숨소리가 들린다.

 

 

 

제92회 전국체전이 열리고 있는 고양종합운동장의 남문 광장에는 많은 볼거리와 행사가 진행 되고 있다.

 

 

 

 

 

세계의 음식을 포함 우리 고유의 전통음식을 준비한 경기도 향토음식관은, 고양시민뿐 아니라 대회에 참가한 바쁜 선수들과 관계자들에게 식당의 역할을 톡톡히 해 주고 있다.

 

 

 

중앙에는 문화예술공연 무대가 설치돼 7일부터 11일까지 5일 동안 시민노래자랑, 퍼포먼스 등을 비롯해 다채로운 공연이 매일 평균 5차례 이상 진행 된다.

 

 

 

그 무대를 주변으로 우리나라 각 지방에서 부스를 설치해 각 지역의 관광 상품이나 특산품, 축제 행사 등을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마당을 만들고도 활용이 안되고 있어서,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마음 아파하고 있다. 부스를 설치하고 운영하고 있는 지방의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 최초로 걔막식 폐막식을 야외에서 하는 이벤트를 보여줘 참 돋보였다. 그러나, 체육 행사와 축제 행사 장소가 이원화되어 있어 정작 종합운동장 앞에는 사람이 없다. 지금 보이는 이 모습 그대로다”라고 한탄하며 “경기도에서는 자리만 제공했을 뿐이다. 모든 준비를 지방자치단체에서 기획하여 준비했고, 경비도 많이 들었다”며 아픈 속 마음을 드러냈다.

 

 

 

그 시간,  문화예술무대에선 TBN 시민노래자랑 예심이 진행되고 있었고, 객석은 대부분 비어 있었다.

 

<텅 빈 거리 풍경>

▲ 담당자들만 덩그라니 앉아 있는 울산광역시 부스

 

▲ 축제에 참여한 도우미가 한 켠에서 자고 있다.

 

▲ 부스마다 담당자들만이 보인다

 

▲ 2012년 전국체전을 홍보하려는 대구 부스

 

▲ 지방의 부스 뿐 아니라 봉사를 위한 부스도 여럿 설치 됐다.

 

▲ 한가한 부스들, 모든 곳이 이렇게 텅텅 비어있다.

 

▲ 아무도 보아주지 않는 퍼포먼스를 하는 이가 외로워 보인다

고양인터넷신문(yongsei-k@hanmail.net)

원문보기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아늑한 수묵 풍경화에 ..

아늑한 수묵 풍경화에 빠져든다
오산시 선건판 녹취파일, 이건 이렇습니다
샌드위치의 변신은 무죄
경산지식산업지구, 미래가치 주목하자!!
사천시, 박재삼문학상 선정 과정 문제 없나!
찰나와도 같은 시간으로의 여행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우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사퇴결정? 번복?
곽상욱후보, 통큰 정치로 시민께 보답...
백의의 천사, 1004일의 사랑실천 바자회
민주당 오산지역위, 공천번복하나?
부거리 전통 육개장 갈비탕 가맹점 모집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개업] ‘맑음’ 덖음 꽃차 & coffee
[개업] 교동 뜨락
김천의 벚꽃에서 꿈처럼 하루를 보내자!
공민배 경남지사 예비후보 '전략공천은 노무현, 문재인..
“경영지도사 및 기술지도사에 관한 법률” 제정 공청회
[맛집] 김천시 대항면 머루랑 다래랑
27년 중견연기자에서 암을 이겨낸 신인가수로
가수 이윤미 발라드에서 트롯 샛별로..
친중주의와 친미주의의 차이점
김천시의원 가 선거구, 김동기 출마예정자
경산시, 자치단체 최초 무병묘 선도
주용환 시인의 「오늘」
오산시, LED에스코사업 기자회견
평택시, 시민생명 외면하고 있나?
헌법에서 ‘자유’를 지우게 되면 ……
남해군 삼동면 이장님들, 시인 되다.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314,400,71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 개인정보보호정책 | Tel: 02-780-0155, Fax: 054-437-0097
Copyright ⓒ 2003 - 2007 koreai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